작성일 : 19-12-21 10:52
12월21일 "적들에게도 크리스마스 카드를" [오래 전 '이날']
 글쓴이 : 허님살 (210.♡.254.197)
조회 : 0  
   http:// [0]
   http:// [0]
>

1959년부터 2009년까지 10년마다 경향신문의 같은 날 보도를 살펴보는 코너입니다. 매일 업데이트합니다.

1차세계대전 당시 ‘크리스마스 정전’을 소재로 만든 영화 <메리 크리스마스>(2005)의 포스터.
■1999년 12월21일 “적들에게도 크리스마스 카드를”

크리스마스는 세계 여러 나라에서 기념하는 기독교의 명절입니다. 특히 기독교 문화를 기반으로 하는 서양 국가들에서는 1년 중 가장 큰 명절 중 하나인데요. 아기예수의 탄생을 기념하는 크리스마스는 기적 같은 힘을 발휘하기도 합니다.

1914년 제1차대전 당시 서부전선에서 대치 중이던 영국과 독일 군인들은 크리스마스 이브가 되자 가족을 그리워합니다. 한 사람이 캐롤을 부르기 시작하자, 어느덧 모두 목청껏 노래를 따라부릅니다. 그런데 상대방 진영에서도 언어는 다르지만 같은 가락의 노래가 들려옵니다. ‘저들도 크리스마스를 기념하고 있구나’. 노래로 대동단결한 이들은 손에 들고 있던 총을 내려놓고 악수를 나눕니다. 크리스마스 캐롤 하나가 전쟁의 포화마저 멈추게 했던 기적 같은 사건이었죠.

‘크리스마스 정전’이라고 부르는 이 이야기는 각종 영화나 광고의 소재가 되기도 했는데요. 20년 전 오늘 경향신문에는 이를 연상시키는 또다른 사건이 등장합니다.

1999년 12월21일자 경향신문 9면
기사는 “적에게도 크리스마스 카드를”로 시작합니다. 내전 중인 콜롬비아에서 정부군이 좌익 게릴라단체 콜롬비아해방군(FARC)등에게 크리스마스 카드를 보냈다는 겁니다.

‘콜롬비아 육군’ 명의로 된 카드 첫머리에는 “게릴라 여러분, 성탄을 축하합니다. 새해에는 더욱 번창하시기 바랍니다”라고 적혀있었다고 합니다. 이어 “가족들을 행복하게 해주세요. 성탄의 기쁨을 가족과 함께 나누기 바랍니다”라고 쓰여 있었답니다.

콜롬비아 육군의 대변인은 “게릴라와 그 가족, 좌익으로 의심받고 있는 사람 모두에게 카드를 보냈다”면서 “몇십 년 동안 총부리를 겨눠왔지만 크리스마스를 축하하는 메시지를 보낸 것은 처음”이라고 밝혔습니다. 카드 표지에는 허름한 외양간 앞에 한 농부가 서있고 하늘에서 밝은 별이 빛나는 평화로운 그림이 담겨있었다고 합니다.

반군에게 크리스마스 카드를 보낸 건 내전을 겪던 35년의 세월 중 처음 있는 일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들이 보낸 크리스마스 카드는 무려 10만 장이었습니다. 10만 장이라니 참 많기도 하지요. 이쯤에서 뭔가가 떠오르십니까?

그렇습니다. 사실 이 카드는 선전전의 일환이었습니다. 콜롬비아 육군은 카드의 뒷부분에 “당신의 부대에서 빠져나와 자유를 얻기 바랍니다”라며 “자유와 크리스마스를 영원토록 누리기를…”이라는 문구를 덧붙여놓았습니다. 투항할 경우 형을 감면 혹은 사면해 준다거나 무기를 반납할 경우 현금으로 보상한다는 구체적인 회유책도 담겨있었다고 합니다. 남한과 북한이 종종 서로에게 날리던 속칭 ‘삐라’ 같은 선전물을 크리스마스 카드의 틀에 담았던 거죠.

기사는 내전의 두 당사자인 콜롬비아 정부군과 FARO이 크리스마스와 새해에 즈음해 한달 간의 휴전협상을 진행 중이었다고 마무리되는데요. 그 이후로도 17년간 계속된 콜롬비아 내전은 지난 2016년 양측의 평화협정 서명으로 일단락됩니다. 52년간 무려 22만명이 목숨을 잃었던 세계 최장 무력분쟁 중 하나를 종식시킨 공으로 후안 마누엘 산토스 대통령이 그해 노벨평화상을 받기도 했죠.

올 크리스마스에는 세계 곳곳의 전쟁과 폭력이 멈추기를, 그리고 그 기적이 1년 내내 이어지기를 바라봅니다.

임소정 기자 sowhat@kyunghyang.com


▶ 장도리